“심은하 복귀” 소문을 만들어낸 허위 정보 제작자, 보완 수사!

배우 심은하(51)의 복귀설을 허위로 유포한 혐의로 기소되었으나,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렸던 제작사 대표가 보완 수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머리를 쓸어 올리고 있는 심은하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중앙지검은 최근 바이포엠 스튜디오(이하 바이포엠) 유모 대표와 모 스포츠신문 기자에 대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보완 수사를 서울 수서경찰서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은하의 남편인 지상욱 전 국회의원은 지난 2월, 바이포엠이 심은하와 드라마 등 출연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 15억원을 지불했다는 거짓된 사실을 스포츠신문에 제보하여 거짓 기사가 보도되었다고 주장하며 유모 대표와 기자를 고발했습니다.

심은하가 한곳을 응시하고 있다
한 여성이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심은하와 지 전 의원 측은 바이포엠과 작품 출연 계약을 맺은 적이 없으며, 유 대표와의 만남이나 통화도 없었다고 주장하여 거짓 기사로 인한 피해를 주장했습니다.

바이포엠은 “심은하의 대리인으로 알려진 A씨가 당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출연료의 총액 중 15억 원을 지불했다. 그러나 A씨가 제시한 심은하의 도장, 관련 서류, 문자 메시지 등과 함께 배우 대역을 구하는 전화 통화도 주선하는 등의 일련의 자료와 행동이 전부 거짓임이 확인되었다”고 사기 피해를 주장하며 심은하 측에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심은하 측은 바이포엠이 지난해와 올해에도 계속해서 허위 복귀 소문을 유포했다고 판단하고 강력히 대응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유모 대표와 스포츠신문 기자의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판단하여 한 차례 불송치 결정을 내렸으나, 심은하 측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여 7월 중순에 검찰로 송치되었습니다. 검찰은 수사가 부실하다고 결론 내리고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